You cannot see this page without javascript.

  • 조회 수 536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트럼프 통상정책 흉내 내면 막대한 비용 치를 것"

    중국 정부가 친미(親美)·반중(反中) 행보를 보이는 브라질의 자이르 보우소나루 대통령 당선인에게 경고 메시지를 보냈다고 브라질 일간 에스타두 지 상파울루가 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 신문은 중국 관영 차이나데일리를 인용, 중국 정부가 보우소나루 당선인에게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방식을 따르지 않기를 바란다는 뜻을 밝혔다고 전했다.
    중국 정부는 "중국은 브라질의 최대 무역 파트너이며 브라질의 새 정부가 트럼프의 노선을 따르고 중국과의 통상관계를 중단하면 모든 것을 잃을 것"이라면서 브라질의 대 중국 수출은 중국의 고도성장에만 도움이 되는 것이 아니고 브라질 경제의 빠른 성장에도 필요한 것이라고 밝혔다.
    중국 정부는 이어 "보우소나루 당선인이 트럼프 대통령의 통상정책을 흉내 낼 아무런 이유가 없다"면서 "만일 그런 일이 일어나면 브라질 경제가 막대한 비용을 치르게 될 것이며 사상 최악의 경제침체에서 벗어나는 것도 어려워질 것"이라고 주장했다.

    '브라질의 트럼프'를 자처하는 보우소나루 당선인은 대선과정에서 중국과 마찰을 빚을 수 있는 발언을 여러 차례 했다.
    미국과 관계를 강화하고 중국의 브라질에 대한 투자를 제한하겠다는 내용이 주를 이뤘다.


    TV 방송 인터뷰에서 "중국이 브라질을 사들이고 있다.
    여러분은 브라질을 중국의 손에 맡겨둘 것인가?"라며 중국에 대한 반감을 드러내기도 했다. 

    지난 2월에는 보우소나루 당선인이 대만을 방문해 중국 정부가 브라질 주재 대사관을 통해 공식 항의하는 일도 있었다.

    지난 2009년부터 중국은 브라질의 가장 중요한 경제협력 파트너로 떠올랐다.
    2009년 이래 중국의 투자액은 540억 달러에 달한다.
    중국 자본에 의해 이루어진 기업 인수·합병(M&A)만 56건 448억 달러다.


    지난해 브라질의 대 중국 수출액은 474억 달러였다.
    주요 수출품목은 대두와 철광석, 석유 등이다. 


    중국은 반미 동맹을 형성하기 위해 신흥 경제 5개국인 브릭스(BRICS·브라질, 러시아, 인도, 중국, 남아프리카공화국) 외교에 공을 들이고 있으나 보우소나루 당선인은 브릭스 협력 수위를 낮추겠다고 밝힌 상태다.

    브라질 재계는 보우소나루 당선인의 반중 노선에 대해 우려를 표명하고 있다.

    세계적인 광산개발업체 발리(Vale)의 파비우 슈바르츠만 CEO는 "발리가 수출하는 철광석의 60% 이상이 중국으로 가고 있다"면서 "보우소나루가 브라질-중국 관계를 뒤흔드는 대외정책을 채택하지 않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날짜
    617 브라질 대통령 코로나19 전국민 자가 격리 끝내고, 상업활동 정상화 해야 한다고 주장 ajutour 61 2020.03.25
    616 브라질 4만5000석 축구장에 코로나19 바이러스 임시 병동 건설 ajutour 65 2020.03.25
    615 브라질, 코로나19 확진자 첫보고 후 1개월만에 2,201명으로 늘어 ajutour 78 2020.03.25
    614 브라질 코로나19 바이러스로 인해, 육로, 항공 입국 규제 대상 확대 - 우루과이, 이란 추가 ajutour 64 2020.03.25
    613 브라질 상파울루 "코로나19 사망자 장례식 1시간 이내로" 제한 ajutour 64 2020.03.24
    612 브라질 코로나 19 뉴스 - 정보 2020년 3월 24일 ajutour 40 2020.03.24
    611 브라질 코로나19 뉴스 - 정보 2020년 3월 23일 ajutour 42 2020.03.23
    610 브라질 리우 빈민가서 첫 코로나19 확진자…보건당국 비상 ajutour 32 2020.03.22
    609 브라질, 코로나 확진자 1128명으로 급증 ajutour 39 2020.03.22
    608 코로나19 대응에 분주한 브라질 ajutour 78 2020.03.02
    607 2020년 브라질 카나발 축제 들썩, 코로나 바이러스 없다 ajutour 98 2020.02.20
    606 브라질, 우한서 철수 자국민 34명 격리시설 수용…“감염 의심자 없어” ajutour 88 2020.02.20
    605 브라질, 하루평균 석유·가스 생산량 400만 배럴 첫 돌파 file ajutour 100 2020.02.20
    604 브라질 오데브레시 중남미 각국에 뿌린 뇌물 규모 늘어날 가능성 ajutour 564 2019.01.08
    603 '브라질의 트럼프' 보우소나루 "작은 정부로 저성장 탈출할 것" ajutour 571 2019.01.08
    602 브라질 대선서 패배한 아다지 후보 부패혐의로 기소 위기 file ajutour 512 2018.11.29
    601 브라질 보우소나루 당선인 이달 안에 내각 구성 끝낼 듯 ajutour 525 2018.11.29
    600 브라질 전직 대통령 5명중 3명 부패혐의 기소 ajutour 522 2018.11.29
    » 중국, 보우소나루 반중 행보에 경고... ajutour 536 2018.11.05
    598 2018년 브라질 대선 우파 후보 압승…15년만에 정권교체 ajutour 543 2018.10.29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3 Next
    / 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