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cannot see this page without javascript.

  •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대선주자 여론조사 31%로 1위…좌파 노동자당 통해 법적 대응 의지

    브라질에서 '좌파의 아이콘'으로 불리는 루이스 이나시우 룰라 다 시우바 전 대통령이 부패혐의로 수감된 상태에서도 정치행보를 계속하고 있다.

    룰라 전 대통령(왼쪽)과 글레이지 호프만 노동자당 대표 [노동자당 웹사이트]

    룰라 전 대통령(왼쪽)과 글레이지 호프만 노동자당 대표

    룰라 전 대통령은 23일(현지시간) 좌파 노동자당(PT) 지도부에 보낸 서한을 통해 최근 발표된 여론조사 결과에 만족하며 무죄 석방을 위해 끝까지 싸우겠다는 뜻을 밝혔다.

    노동자당의 글레이지 호프만 대표가 대신 읽은 이 서한을 통해 룰라 전 대통령은 "2018년은 노동자당과 좌파진영, 브라질 민주주의에 매우 중요한 해가 될 것"이라면서 법정 투쟁을 계속해 무죄를 입증하고 풀려나고 싶다고 말했다.

    여론조사업체 다타폴랴(Datafolha)가 지난 15일 발표한 대선주자 투표 의향 조사 결과를 보면 룰라 전 대통령은 31%로 1위를 차지했다.

    극우 성향인 사회자유당(PSL)의 자이르 보우소나루 연방하원의원(15%), 지속가능네트워크(Rede)의 마리나 시우바 전 연방상원의원(10%), 브라질사회당(PSB)의 조아킹 바르보자 변호사(8%), 브라질사회민주당(PSDB)의 제라우두 아우키민 전 상파울루 주지사(6%), 민주노동당(PDT)의 시루 고미스 대표(5%) 등이 뒤를 이었다.

    룰라 전 대통령을 제외한 조사에서는 보우소나루 의원(17%)과 시우바 전 의원(15∼16%)이 지지율 1∼2위를 다투는 것으로 나타났다. 바르보자 변호사(9∼10%)와 고미스 대표(9%), 아우키민 전 주지사(7∼8%) 등이 뒤를 쫓았다. 노동자당에서 룰라를 대신할 주자로 거론되는 페르난두 아다지 전 상파울루 시장과 자케스 바기네르 전 바이아 주지사의 지지율은 2% 수준에 그쳤다.

    여론조사 결과가 나오자 노동자당 지도부는 "룰라 전 대통령을 대선후보로 내세우는 계획에 변화가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브라질 룰라 전 대통령

    브라질 룰라 전 대통령룰라 전 대통령이 지난 22일 공개된 SNS 동영상 메시지를 통해 결백을 입증하기 위한 법적 대응 의사를 밝혔다. [브라질 뉴스포털 UOL]

    그러나 룰라 전 대통령의 대선 출마 시도가 끝내 좌절되면 판세가 달라질 것이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한편, 룰라 전 대통령은 전날 소셜네트워크(SNS)에 올린 동영상 메시지를 통해 국외 도피를 거부하고 부패 의혹에 맞서기 위해 수감되는 길을 택했다고 밝혔다.

    그는 "파라과이, 우루과이, 아르헨티나 등으로 도피할 수도 있었으나 그렇게 하지 않았다"면서 "나는 결백하기 때문에 달아날 필요가 없었으며 나의 결백을 입증하기 위해 모든 문제에 맞설 것"이라고 덧붙였다.

    동영상 메시지는 지난 7일 연방경찰에 수감되기 직전 상파울루 시 인근 상 베르나르두 두 캄푸에 있는 금속노조 건물에 머무는 동안 제작됐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날짜
    » 브라질 룰라 전 대통령 '옥중 서한'…"무죄 입증해 풀려나고 싶어" ajutour 6 2018.04.24
    591 브라질 군 총수, 정치 파문에 '국가적 위협'이라 맹비난 file ajutour 6 2018.04.24
    590 브라질 유력 정치인 48명, 10월 선거 후 부패수사 받을 듯 ??? ajutour 10 2018.04.24
    589 창당 후 최대위기 브라질 노동자당 "그래도 대선후보는 룰라" ajutour 6 2018.04.13
    588 브라질 최초 암호화폐 금융 석사과정 개설 ( 학비를 비트코인으로 낼 수 있다 ) ajutour 5 2018.04.13
    587 브라질 신임 재무 "저금리·저물가·성장, 연금개혁에 달려" ajutour 5 2018.04.11
    586 브라질은 요동치고 있다. 망명 거부하고 수감된 전 룰라 대통령 ajutour 7 2018.04.11
    585 브라질 전 대통령 유죄선고 "나는 여전히 게임중" 대선출마 의지밝혀 file ajutour 104 2017.07.17
    584 브라질 테메르 대통령 기소 무산될 듯, 하원 통과 불투명 하다. file ajutour 96 2017.07.17
    583 식지 않은 인기 브라질 룰라 대선주자 지지율 1위 ajutour 277 2017.06.28
    582 브라질 공군, '코카인 500kg' 실은 민항기 격추 ajutour 282 2017.06.28
    581 브라질 노동계 이달 말 또 총파업…테메르 퇴진 촉구 file ajutour 401 2017.06.07
    580 포스코대우, 2조원 규모 브라질 해군 현대화 사업 참여할듯 ajutour 286 2017.06.07
    579 브라질 테메르 대통령 공식 일정 중단. 다시 대통령 탄핵 가능성 ajutour 329 2017.05.18
    578 美 공군, 브라질 엠브라에르 경전투기 300대 구매 추진 ajutour 359 2017.05.16
    577 브라질 전직 대통령의 재판이 file ajutour 334 2017.05.10
    576 바나나를 닮은 브라질 ajutour 391 2017.04.20
    575 브라질 부패수사 확대로 2018년 대선판도 지각 변동 file ajutour 406 2017.04.18
    574 브라질의 트럼프 "서울 대중교통 도입할 것" ajutour 313 2017.04.18
    573 브라질의 트럼프 극우 인사 집권하면 각료 절반 군인 임명 하겠다. file ajutour 416 2017.04.18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0 Next
    / 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