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cannot see this page without javascript.

  • 조회 수 41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브라질의 최대 범죄 조직인 ‘제1수도사령부(PCC)’가 조직 확장을 위해 방과 후 프로그램과 축구팀을 창설해 무료로 회원을 모집하는 등 은밀한 방식으로 조직원을 끌어들이고 있다. 

    31일(현지 시각)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PCC는 최근 조직 확장을 위해 ‘형제를 데려오라’는 새 홍보 방식을 만들었다. 방과 후 프로그램과 축구팀 등 모임에 조직원의 주변 친구들을 모임에 가입하도록 한 뒤 조직으로 끌어들이는 것이다. 조직원들은 회원비 250달러(약 28만원)를 면제해준다는 등 각종 혜택으로 지인을 유혹한다. 

    2017년 1월 브라질 북동부 히우그란지 두 노르치 주(州)에 위치한 아우카수스 교도소에서 폭동이 일어날 당시 범죄조직 PCC(제1수도사령부)이 사건에 연루됐다. 사진은 교도소 벽면에 PCC의 이름이 그려져 있는 모습. /AFP 연합뉴스
    조직원 수가 3만명에 이르는 PCC는 브라질 뿐만 아니라 남미 대륙으로 세력을 키우기 위해 조직원 늘리기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그들은 상대적으로 규모가 작은 라이벌 범죄 조직을 제거하는 방식으로 세력을 확장하고 있는데, 적과 싸우기 위해선 더 많은 인력이 필요한 것이다. 

    PCC는 1990년대 상파울루의 한 감옥에서 결성됐다. 지난 20년간 브라질 내 수감자 수가 늘면서 조직의 규모도 커졌다. 이들은 상파울루 교도소를 시작으로 브라질 전역의 수감자들을 조직원으로 끌어들였다. 이를 바탕으로 브라질 내 교도소와 코카인 시장을 빠르게 장악했다. 상파울루에 본거지를 마련한 PCC는 파라과이와 볼리비아에도 기지를 세웠으며, 남미 전역에 연합 조직을 두고 있다. 

    수십년 째 PCC와의 전쟁을 벌이고 있는 브라질 경찰은 최근 전화 도청을 통해 이들의 새 조직 계획을 파악했다. 도청된 내용 중에는 먼 지방의 라이벌 조직에 맞설 인력이 없다고 우려하는 대화 내용이 포함됐다. 한 조직원이 “그들(라이벌 조직)과 어떻게 전쟁을 벌일 것인가?”라고 묻자 다른 조직원이 “아직 이르다”라고 대답했다. 

    경찰은 PCC의 확장이 브라질의 범죄율을 높이고 있다고 보고 있다. 대부분의 범죄는 리우데자네이루에서 발생하는데, 지난해만 6731명이 살해돼 지난 8년 중 가장 높은 살인율을 기록했다. 또 경기 침체가 장기화되면서 경찰 예산이 줄어든 것도 상황을 악화시키고 있다. 


    PCC의 조직력이 지나치게 커진 탓에 경찰이 정면으로 나설수 없는 것도 문제다. 2006년 경찰이 PCC의 리더를 붙잡아 독방에 가두자, PCC가 브라질 교도소 70여 곳에서 폭동을 일으켰다. 이로 인해 40명의 경찰과 교도관이 사망했다. 또 조직원들은 상파울루 거리로 뛰쳐나와 버스 100대에 불을 지르는 등 경찰에 대한 항의 시위를 벌였다. 이 사건은 브라질 역사상 공권력을 공격한 가장 큰 규모의 폭동으로 기록됐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날짜
    602 브라질 대선서 패배한 아다지 후보 부패혐의로 기소 위기 file ajutour 5 2018.11.29
    601 브라질 보우소나루 당선인 이달 안에 내각 구성 끝낼 듯 ajutour 7 2018.11.29
    600 브라질 전직 대통령 5명중 3명 부패혐의 기소 ajutour 3 2018.11.29
    599 중국, 보우소나루 반중 행보에 경고... ajutour 4 2018.11.05
    598 2018년 브라질 대선 우파 후보 압승…15년만에 정권교체 ajutour 11 2018.10.29
    597 브라질 2021년에 로켓 발사 재개 계획, 아우칸타라 브라질 우주센터 ajutour 18 2018.09.17
    596 브라질 대선 한 달 앞두고 좌절된 전 대통령 룰라의 꿈 ajutour 10 2018.09.17
    » 브라질 갱단의 은밀한 신입회원 채용 방식 ajutour 41 2018.08.03
    594 브라질-파라과이 내주부터 자국 통화 무역대금 결제 시스템 도입 ajutour 15 2018.08.03
    593 브라질 겨울…‘담요 뒤집어쓴 침팬지 , 아아아 추워요 ajutour 15 2018.08.03
    592 브라질 룰라 전 대통령 '옥중 서한'…"무죄 입증해 풀려나고 싶어" ajutour 37 2018.04.24
    591 브라질 군 총수, 정치 파문에 '국가적 위협'이라 맹비난 file ajutour 35 2018.04.24
    590 브라질 유력 정치인 48명, 10월 선거 후 부패수사 받을 듯 ??? ajutour 130 2018.04.24
    589 창당 후 최대위기 브라질 노동자당 "그래도 대선후보는 룰라" ajutour 38 2018.04.13
    588 브라질 최초 암호화폐 금융 석사과정 개설 ( 학비를 비트코인으로 낼 수 있다 ) ajutour 29 2018.04.13
    587 브라질 신임 재무 "저금리·저물가·성장, 연금개혁에 달려" ajutour 26 2018.04.11
    586 브라질은 요동치고 있다. 망명 거부하고 수감된 전 룰라 대통령 ajutour 33 2018.04.11
    585 브라질 전 대통령 유죄선고 "나는 여전히 게임중" 대선출마 의지밝혀 file ajutour 124 2017.07.17
    584 브라질 테메르 대통령 기소 무산될 듯, 하원 통과 불투명 하다. file ajutour 131 2017.07.17
    583 식지 않은 인기 브라질 룰라 대선주자 지지율 1위 ajutour 300 2017.06.28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1 Next
    /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