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cannot see this page without javascript.

  • 조회 수 299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브라질에서 '좌파의 아이콘'으로 일컬어지는 루이스 이나시우 룰라 다 시우바 전 대통령의 재집권 가능성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26일(현지시간) 브라질 여론조사업체 다타폴랴(Datafolha)에 따르면 2018년 대선주자를 대상으로 한 지지율 조사에서 좌파 노동자당(PT)의 룰라 전 대통령이 선두를 달리면서 식지 않은 인기를 과시했다. 

    이 조사에서 룰라는 29∼30%의 지지율을 기록하며 부동의 1위를 확인했다.

    Resultado de imagem para 루이스 이나시오 룰라

    지속가능 네트워크(Rede)의 마리나 시우바 전 상원의원(여)은 14∼27%, 극우 성향 기독교사회당(PSC) 소속 자이르 보우소나루 연방하원의원은 13∼18%로 2위 다툼을 벌이고 있다.

    Resultado de imagem para 마리나 시우바 전 상원의원

     

    브라질 사상 첫 흑인 연방대법원장을 지낸 조아킹 바르보자 변호사가 무소속임에도 10∼13%로 4위에 올랐다.

    Resultado de imagem para 연방대법원장을 지낸 조아킹 바르보자

    1차 투표에서 과반 득표자가 나오지 않아 결선투표가 치러지더라도 룰라가 절대적으로 우세할 것으로 분석됐다. 시우바 전 의원이나 부패수사를 총괄하는 세르지우 모루 연방판사와 결선투표에서 만나면 박빙의 승부가 전망됐다. 

    이번 조사는 지난 21∼23일 194개 도시 2천771명을 대상으로 이뤄졌으며 오차범위는 ±2%포인트다.

     

    앞서 룰라는 이달 초 상파울루 시에서 열린 노동자당 행사에서 참석해 "당이 원한다면 2018년 대선에 출마할 수 있다"고 밝혔다. 

    룰라는 부패 정치인의 증언을 막으려고 금품 제공을 협의했다는 의혹을 받는 미셰우 테메르 대통령의 즉각적인 퇴진을 촉구하면서 "현재의 정치적 위기를 벗어나려면 국민이 새 대통령을 직접선거로 선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룰라는 부패와 뇌물수수, 돈세탁 등 혐의로 연방검찰에 의해 여러 차례 기소됐고, 이후에도 부패 의혹이 추가로 제기됐다. 연방법원이 부패 혐의를 인정하면 대선 출마가 좌절될 수 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날짜
    599 중국, 보우소나루 반중 행보에 경고... ajutour 2 2018.11.05
    598 2018년 브라질 대선 우파 후보 압승…15년만에 정권교체 ajutour 6 2018.10.29
    597 브라질 2021년에 로켓 발사 재개 계획, 아우칸타라 브라질 우주센터 ajutour 13 2018.09.17
    596 브라질 대선 한 달 앞두고 좌절된 전 대통령 룰라의 꿈 ajutour 7 2018.09.17
    595 브라질 갱단의 은밀한 신입회원 채용 방식 ajutour 36 2018.08.03
    594 브라질-파라과이 내주부터 자국 통화 무역대금 결제 시스템 도입 ajutour 14 2018.08.03
    593 브라질 겨울…‘담요 뒤집어쓴 침팬지 , 아아아 추워요 ajutour 13 2018.08.03
    592 브라질 룰라 전 대통령 '옥중 서한'…"무죄 입증해 풀려나고 싶어" ajutour 32 2018.04.24
    591 브라질 군 총수, 정치 파문에 '국가적 위협'이라 맹비난 file ajutour 30 2018.04.24
    590 브라질 유력 정치인 48명, 10월 선거 후 부패수사 받을 듯 ??? ajutour 105 2018.04.24
    589 창당 후 최대위기 브라질 노동자당 "그래도 대선후보는 룰라" ajutour 33 2018.04.13
    588 브라질 최초 암호화폐 금융 석사과정 개설 ( 학비를 비트코인으로 낼 수 있다 ) ajutour 26 2018.04.13
    587 브라질 신임 재무 "저금리·저물가·성장, 연금개혁에 달려" ajutour 25 2018.04.11
    586 브라질은 요동치고 있다. 망명 거부하고 수감된 전 룰라 대통령 ajutour 32 2018.04.11
    585 브라질 전 대통령 유죄선고 "나는 여전히 게임중" 대선출마 의지밝혀 file ajutour 123 2017.07.17
    584 브라질 테메르 대통령 기소 무산될 듯, 하원 통과 불투명 하다. file ajutour 130 2017.07.17
    » 식지 않은 인기 브라질 룰라 대선주자 지지율 1위 ajutour 299 2017.06.28
    582 브라질 공군, '코카인 500kg' 실은 민항기 격추 ajutour 293 2017.06.28
    581 브라질 노동계 이달 말 또 총파업…테메르 퇴진 촉구 file ajutour 424 2017.06.07
    580 포스코대우, 2조원 규모 브라질 해군 현대화 사업 참여할듯 ajutour 300 2017.06.07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0 Next
    / 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