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cannot see this page without javascript.

  • 조회 수 6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보우소나르 사회자유당 후보, 55.7% 득표     좌파 노동자당 페르난두 아다지 후보 눌러


    브라질 대선 결선투표에서 우파 성향의 자이르 보우소나르 사회자유당 후보가 압승을 거뒀다. 이로써 브라질은 지난 2003년 좌파 노동자당의 루이스 이나시우 룰라 대통령이 집권한 이래, 15년만에 우파로 정권교체를 맞이하게 됐다.

    복수 외신에 따르면, 29일(한국시각) 치러진 브라질 대선 결선투표에서 보우소나르 후보는 55.7%를 득표해, 44.3%에 그친 페르난두 아다지 노동자당 후보를 압도했다. 결선투표의 최종 투표율은 88%였다.

    앞서 보우소나르 후보는 지난 7일 치러진 대선 1차 투표에서도 46.7%의 득표율로 1위를 기록했다. 

    비록 과반 득표에 실패했으나, 선두로 결선투표에 진출하면서 어느 정도 승리가 점쳐졌던 바 있다.


    '브라질의 트럼프' 별명을 가진 전직 육군 장교출신, 
    당선 확정 직후, 트럼프 美대통령과 전화 통화


    이날 당선된 보우소나르 후보는 1971년부터 브라질 육군 장교로 복무했으며, 1988년 전역한 뒤 리우데자네이루 시의원 선거에 출마해 당선되면서 정계에 입문했다.

    1990년부터 연방하원의원 선거에 잇따라 당선되며 7선 고지에 올랐으며, 특히 2014년 총선에서는 전국 최다 득표로 당선되는 기염을 토했다. 이후 보우소나르 후보는 언론 인터뷰를 통해 "2018년에는 대선에 출마하겠다"고 선언했다.

    지난 7월 우파 사회자유당의 대선후보로 선출된 보우소나르 후보는 이후 SNS를 적극적으로 활용하는 선거운동 기법을 통해 '브라질의 트럼프'라는 별명을 얻었다.

    보우소나르 후보도 "트럼프 대통령은 '위대한 미국'을 원한다. 나도 '위대한 브라질'을 원한다"며 "나는 트럼프 대통령을 찬미하는 사람"이라고 이러한 별명을 오히려 반기는 모습을 보였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이날 보우소나르 후보의 당선이 확정된 직후, 즉각 자신의 '찬미자'와 전화 통화를 가졌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과 브라질 국민의 삶을 발전시키자"며 "지역 지도자로서 미주 지역 국민의 삶을 발전시키기 위해 함께 노력하자"는 덕담을 건넨 것으로 전해졌다.

    브라질 좌파, 경기침체와 부패·비리로 몰락 
    부패로 수감된 룰라 면회, 잘못은 인정 안해
     

    보우소나르 후보가 압승한 배경으로는 좌파 노동자당 집권기에 촉발된 경기침체와 부패 비리가 거론된다.

    2003년 룰라 전 대통령 당선 이후 13년간 집권한 좌파 노동자당은 극심한 경기침체와 부정부패를 야기했다. 룰라 전 대통령 본인조차 부패와 돈세탁 혐의로 기소돼 지난 4월 징역 12년형을 선고받았다. 룰라 전 대통령의 뒤를 이은 지우마 호세프 전 대통령은 탄핵당했다.

    노동자당의 아다지 후보는 대선 기간 동안 수 차례 수감된 룰라 전 대통령을 면회했으나, 노동자당의 좌파 정책의 잘못을 인정하지 않았다. 속죄가 없는 노동자당의 행태에 많은 브라질 국민들이 분노했다는 게 브라질 정계 전문가들의 중론이다.

    내년 1월 1일에 새 대통령으로 취임할 예정인 보우소나르 후보는 부패·비리의 온상인 국영에너지회사 페트로브라스를 비롯한 다수의 공기업 민영화를 단행하고, 막대한 예산 적자를 줄이기 위한 연금 개혁에 착수하겠다고 공약했다.

    그러나 사회자유당이 원내 소수 정당이라는 점을 감안할 때, 공약 사항이 제대로 정책으로 추진될 수 있을지에 대해서는 회의적인 시선을 보이는 전문가들도 많은 것으로 알려졌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날짜
    599 중국, 보우소나루 반중 행보에 경고... ajutour 2 2018.11.05
    » 2018년 브라질 대선 우파 후보 압승…15년만에 정권교체 ajutour 6 2018.10.29
    597 브라질 2021년에 로켓 발사 재개 계획, 아우칸타라 브라질 우주센터 ajutour 13 2018.09.17
    596 브라질 대선 한 달 앞두고 좌절된 전 대통령 룰라의 꿈 ajutour 7 2018.09.17
    595 브라질 갱단의 은밀한 신입회원 채용 방식 ajutour 36 2018.08.03
    594 브라질-파라과이 내주부터 자국 통화 무역대금 결제 시스템 도입 ajutour 14 2018.08.03
    593 브라질 겨울…‘담요 뒤집어쓴 침팬지 , 아아아 추워요 ajutour 13 2018.08.03
    592 브라질 룰라 전 대통령 '옥중 서한'…"무죄 입증해 풀려나고 싶어" ajutour 32 2018.04.24
    591 브라질 군 총수, 정치 파문에 '국가적 위협'이라 맹비난 file ajutour 30 2018.04.24
    590 브라질 유력 정치인 48명, 10월 선거 후 부패수사 받을 듯 ??? ajutour 107 2018.04.24
    589 창당 후 최대위기 브라질 노동자당 "그래도 대선후보는 룰라" ajutour 33 2018.04.13
    588 브라질 최초 암호화폐 금융 석사과정 개설 ( 학비를 비트코인으로 낼 수 있다 ) ajutour 26 2018.04.13
    587 브라질 신임 재무 "저금리·저물가·성장, 연금개혁에 달려" ajutour 25 2018.04.11
    586 브라질은 요동치고 있다. 망명 거부하고 수감된 전 룰라 대통령 ajutour 32 2018.04.11
    585 브라질 전 대통령 유죄선고 "나는 여전히 게임중" 대선출마 의지밝혀 file ajutour 123 2017.07.17
    584 브라질 테메르 대통령 기소 무산될 듯, 하원 통과 불투명 하다. file ajutour 130 2017.07.17
    583 식지 않은 인기 브라질 룰라 대선주자 지지율 1위 ajutour 299 2017.06.28
    582 브라질 공군, '코카인 500kg' 실은 민항기 격추 ajutour 293 2017.06.28
    581 브라질 노동계 이달 말 또 총파업…테메르 퇴진 촉구 file ajutour 424 2017.06.07
    580 포스코대우, 2조원 규모 브라질 해군 현대화 사업 참여할듯 ajutour 300 2017.06.07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0 Next
    / 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