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cannot see this page without javascript.

  •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파나마 정부 "알려진 액수의 2배"…스위스 금융당국 협조로 밝혀져

    브라질 대형 건설업체 오데브레시가 중남미 각국에 제공한 뇌물 규모가 알려진 것보다 더 늘어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


    7일(현지시간) 브라질 일간 에스타두 지 상파울루에 따르면 파나마 정부는 스위스 금융당국의 협조를 받아 이루어진 조사 결과 뇌물 규모가 1억 달러(약 1천120억 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이는 미국 정부가 지난 2016년에 밝힌 5천900만 달러보다 배 가까이 많은 것이다.

    브라질 대형 건설업체 오데브레시 [브라질 일간지 에스타두 지 상파울루]

    브라질 대형 건설업체 오데브레시 [브라질 일간지 에스타두 지 상파울루]

    오데브레시는 지난 2001년께부터 중남미 9개국의 정치인과 관료들에게 뇌물을 건넨 것으로 드러났다. 뇌물 규모는 4억 달러를 넘는다.

    국가별로 오데브레시가 제공한 뇌물은 파나마(2006∼2016년) 1억 달러, 베네수엘라(2006∼2015년) 9천800만 달러, 도미니카공화국(2001∼2014년) 9천200만 달러, 아르헨티나(2007∼2014년) 3천500만 달러, 에콰도르(2007∼2016년) 3천350만 달러, 페루(2005∼2014년) 2천900만 달러, 과테말라(2013∼2015년) 1천800만 달러, 콜롬비아(2014년) 1천120만 달러, 멕시코(2010∼2014년) 1천50만 달러 등이다.

    오데브레시 스캔들 이후에도 아르헨티나, 페루, 콜롬비아 정도를 제외하면 중남미 지역에서 부패 척결 노력은 별다른 진전을 이루지 못하는 것으로 지적됐다.

    브라질 대형 건설업체 오데브레시가 중남미 각국에서 벌인 뇌물 제공 내용을 정리한 언론 보도 [브라질 일간 에스타두 지 상파울루]

    브라질 대형 건설업체 오데브레시가 중남미 각국에서 벌인 뇌물 제공 내용을 정리한 언론 보도 [브라질 일간 에스타두 지 상파울루]

    오데브레시는 국영에너지회사 페트로브라스와 함께 브라질 정·재계를 뒤흔든 부패 스캔들의 핵심 기업이다.

    브라질 사법 당국은 지난 2014년 3월부터 '라바 자투(Lava Jato: 세차용 고압 분사기) 작전'으로 불리는 부패 수사를 벌이고 있다.

    '라바 자투'는 페트로브라스가 장비 및 건설 관련 계약 수주의 대가로 오데브레시 등으로부터 뇌물을 받은 정황이 포착되면서 시작됐다. 이 수사를 통해 정·재계 유력 인사들이 돈세탁과 공금유용 등 혐의로 줄줄이 유죄 판결을 받고 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날짜
    » 브라질 오데브레시 중남미 각국에 뿌린 뇌물 규모 늘어날 가능성 ajutour 4 2019.01.08
    603 '브라질의 트럼프' 보우소나루 "작은 정부로 저성장 탈출할 것" ajutour 3 2019.01.08
    602 브라질 대선서 패배한 아다지 후보 부패혐의로 기소 위기 file ajutour 7 2018.11.29
    601 브라질 보우소나루 당선인 이달 안에 내각 구성 끝낼 듯 ajutour 8 2018.11.29
    600 브라질 전직 대통령 5명중 3명 부패혐의 기소 ajutour 5 2018.11.29
    599 중국, 보우소나루 반중 행보에 경고... ajutour 6 2018.11.05
    598 2018년 브라질 대선 우파 후보 압승…15년만에 정권교체 ajutour 12 2018.10.29
    597 브라질 2021년에 로켓 발사 재개 계획, 아우칸타라 브라질 우주센터 ajutour 21 2018.09.17
    596 브라질 대선 한 달 앞두고 좌절된 전 대통령 룰라의 꿈 ajutour 12 2018.09.17
    595 브라질 갱단의 은밀한 신입회원 채용 방식 ajutour 44 2018.08.03
    594 브라질-파라과이 내주부터 자국 통화 무역대금 결제 시스템 도입 ajutour 18 2018.08.03
    593 브라질 겨울…‘담요 뒤집어쓴 침팬지 , 아아아 추워요 ajutour 17 2018.08.03
    592 브라질 룰라 전 대통령 '옥중 서한'…"무죄 입증해 풀려나고 싶어" ajutour 38 2018.04.24
    591 브라질 군 총수, 정치 파문에 '국가적 위협'이라 맹비난 file ajutour 36 2018.04.24
    590 브라질 유력 정치인 48명, 10월 선거 후 부패수사 받을 듯 ??? ajutour 168 2018.04.24
    589 창당 후 최대위기 브라질 노동자당 "그래도 대선후보는 룰라" ajutour 39 2018.04.13
    588 브라질 최초 암호화폐 금융 석사과정 개설 ( 학비를 비트코인으로 낼 수 있다 ) ajutour 30 2018.04.13
    587 브라질 신임 재무 "저금리·저물가·성장, 연금개혁에 달려" ajutour 27 2018.04.11
    586 브라질은 요동치고 있다. 망명 거부하고 수감된 전 룰라 대통령 ajutour 34 2018.04.11
    585 브라질 전 대통령 유죄선고 "나는 여전히 게임중" 대선출마 의지밝혀 file ajutour 125 2017.07.17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1 Next
    /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