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worldedu_04_00.jpg


    브라질한국학교가 그간 구조조정 등의 각고의 여러 노력에도 불구하고 재정위기를 극복하지 못하고 결국 폐교가 결정됐다. 따라서 총회를 통해 구성된 총 8인의 수습위원회(위원장 김철언) 체재로 앞으로 1년 동안 학교 정리수순을 밟게 됐다.


    지난 3일(목) 저녁 7시 30분부터 브라질한국학교에서 개최된 제31차 한브교육협회 정기총회가 고대웅 총무이사의 진행으로 국민의례 및 감사보고(1부)를 마친 후 차기 신임회장 선출 안건(2부)에 대한 논의가 이뤄졌다.

    제갈영철 교육협회 회장은 ”어려운 시기에 많은 이사 분들이 참여해주셔서 감사하고, 어려울수록 뭉쳐서 힘을 보여주신 여러분께 고맙고 부끄러운 마음이 든다”며 학교재정의 어려움을 공식적으로 밝히면서 ”3년 전 해결방안을 찾고자 노력했고, 많은 동포들의 적극적인 관심이 있었으나 본인의 부족함으로 인해 결실을 맺지 못함에 죄송하다” 고 그간의 심정을 밝혔다.

    또 ”한 달에 5만 헤알을 2년 이상 납부를 했고 앞으로 13년 동안 납부를 해야 되는 현 상황에서 미납이 될 경우 브라질 정부 등 모든 상황으로부터 어려움이 있을 듯 하며, 브라질 교육부에서 허용하는 법 테두리 안에서 부분 매각을 시도했으나 결렬 통보를 받은 만큼 이사님들의 고견을 듣고자 한다”며 이날 총회개최의 취지를 밝혔다.

    곧 이어 신임회장 선출 안건을 놓고 김순준 전 교육협회 회장이 임시의장으로 선출된 가운데 차기 회장 후보자 추천을 묻는 과정에서 참석자들 가운데 A이사가 유일하게 후보로 거론되었지만, 거부의사를 표명하면서 결국 추천이 무산됐다.

    차기 회장 추천이 무산되자 학교정관에 따라 수습위원회 위원 선출에 대한 논의로 이어졌다. 하지만 참석 이사들 다수가 ‘학교 운영여부를 결정짓기 전까지는 수습위원회 결성은 물론 구성자체가 의미가 없다’ 라는 반대의견으로 인해 잠시 회의가 중단됐다.

    이에 집행이사진들이 논의를 가진 결과 학교 운영중단 및 건물 매각, 정규학교 폐지 및 토요한글학교 운영, 자구책 마련 등의 내용이 포함된 4가지 방안사항을 표결에 부치기로 이를 무기명 투표로 결정짓자는 데에 의견이 모아지면서 총회는 재개됐다.

    투표결과 ‘학교운영을 중단하고 학교건물 매각을 추진하여 모든 체납 세금을 해결하는 방안으로 한국정부와 협의하여, 점차 브라질 현실에 맞는 학교로 발전시킨다’는 데에 참석 인원 30명(위임장 포함)가운데 21명이 찬성하면서 통과됐다.

    곧 이어 선출된 수습위원회 위원으로는 ▲부위원장 : 김순준 ▲재정위원 : 제갈영철 ▲위원: 박동수, 안정삼(교육협회고문), 김요진 한인회장, 총영사관 대표, 김소연 주상파울로교육위원장, 홍인걸 브라질한국학교교장 그리고 홍창표 변호사 등이 포함됐으며, 위원장으로는 김철언(교육협회 고문)씨가 추대됐다.

    김철언 수습위원장은 “무엇보다도 지금으로부터 16년 전 브라질 한인 2세들의 교육요람인 한국학교를 세우고 발전을 위해 물심양면으로 봉사, 협조해 준 모든 분들에게 감사하다. 오늘 폐교를 결정하는 안타까운 현실에 미안하고 죄송스러운 것은 본인을 포함해 모두의 마음일 것” 이라면서 “향후 한국학교가 브라질 현실에 맞는 학교로 거듭나기 위한 한 보 후퇴하는 것이며 이를 위해 위원들 모두가 최선을 다해 노력하겠다” 고 밝혔다.

    지금의 한인타운 봉헤찌로(Bom Retiro)에 브라질한국학교가 세워진 것은 16년 전이다. 대지 5,600㎡에 건평 1만2,500㎡로 중남미에서 가장 큰 규모의 한국학교가 교민 모금액 350만달러, 정부 지원금 350만달러로 설립됐다.

    한국학교 역사는 1983년에 시작됐다. 83년 상파울로한국학교 개교식이 열렸고, 92년 한브교육협회가 발족됐다. 98년 한국 교육부와 브라질 교육부로부터 초등학교 인가를 받았으며, 1993년 정규 초등학교를 개설했다. 2010년에는 학교명을 상파울루한국학교에서 브라질한국학교로 바꿨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날짜
    185 브라질 한인 사회 충격, 대낮에 아파트 털던 2인조 강도 일당 검거...20대 한인 A씨 포함 ajutour 2 2017.08.04
    184 브라질 한인 타운인 봉헤찌로 지역에 한국 은행인, 우리은행 지점 설립 ajutour 22 2017.06.28
    183 브라질에서 한인 남녀 모텔 주차장에서 변사체로 발견 file ajutour 93 2017.01.02
    182 총영사관, 브라질 한인 청년 취업 지원마련 강연회 개최 ajutour 105 2016.11.22
    181 23일(수) 브라질 통관 관련기관 주요인사 초청 설명회 주최 ajutour 95 2016.11.22
    » 브라질 한국 학교, 폐교 결정 ajutour 109 2016.11.22
    179 길 잃은 80대 한인 노인…민관의 빠른 공조 덕에 가족들 품에 안겨 ajutour 220 2016.05.12
    178 브라질 한인 교민합창단 가요무대 출연 확정…세계 한인들에게 큰 감동 선사한다 ajutour 253 2016.04.29
    177 영혼을 감동시킨 맑은 하모니 선사한 브라질 한인 ‘벨칸토 중창단’ 큰 찬사 받아 file ajutour 215 2016.04.29
    176 KBS 가요무대 22년만에 브라질 상파울루에서 아리랑을 다시 부른다 file ajutour 340 2016.04.20
    175 브라질 한인촌에서 두 군경 죽음에 한인 및 지역주민 '뿔났다'... file ajutour 257 2016.03.24
    174 한국 출생 12세 '탁구 신동' 브라질 차기 유망주로 주목...실력은 늘지만 지원부족으로 발동동 ajutour 291 2016.03.11
    173 타이어 펑크 절도’ 일당 검거…한인들의 재 빠른 SNS공유 덕에 철창행 ajutour 292 2016.01.19
    172 제34대 브라질 한인회장으로 김요진 후보 당선 ajutour 316 2016.01.19
    171 차기 브라질 한인회장에 김요진씨 단독 추대 ajutour 306 2015.12.17
    170 광복70주년 및 한국문화의 날 내일(15) 오전 10시부터 개막 ajutour 434 2015.08.15
    169 한국문화원, 광복 70주년 가념 문화공연 개최....가야금 박경소, 퍼포먼스 신용구씨 초청 ajutour 498 2015.08.15
    168 도전할 만한 땅 브라질 [비즈 칼럼] ajutour 446 2015.07.10
    167 브라질 상파울루 대학 한국 어 문학 전공 과정 존폐 위기 file ajutour 485 2015.05.29
    166 김범수, 솔로가수 최초 브라질서 단독 콘서트 file ajutour 480 2015.05.29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Next
    /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