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cannot see this page without javascript.

  •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2020-10-28t115554z_1_lynxmpeg9r0zl_rtroptp_4_saude-corona-reinounido-vacina-eficacia.jpg


    상파울루주가 올해 9월 중순까지 18세 이상 일반 성인 대상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1차 접종 완료를 목표로 대규모 접종이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대상자들 사이에서 일부 백신을 기피하는 현상이 발생하고 있다.


    현재 상파울루주에서 집중적으로 접종되고 있는 백신으로는 코로나백(중국), 아스트라제네카(영국) 그리고 화이자(미국) 등 3개 제품이다.


    이 가운데 일부 대상자들 사이에서 선택을 받지 못하고 있는 백신으로는 중국 시노백사가 개발한 코로나백(Coronavac)이다.


    코로나백은 브라질 국가위생감시국(ANVISA)로부터 백신으로는 최초 인증을 받아 올해 초부터 고 연령대 대상으로 대규모 접종이 실시됐으며, 현재 부딴땅 연구소에서 활발하게 위탁생산되고 있다.


    브라질 임상실험 결과 1차 접종 후 14일 만에 50%의 예방은 물론 특히, 일부 변이 바이러스에도 효과를 보였다는 보도도 이어졌다.


    당시 한인들사이에선 중국산 백신에 대한 불신도 적지 않았지만, 한인들의 신규 감염 및 사망사례가 증가하면서 60대 이상 대상자들은 모두 코로나백 백신을 접종 받았다.


    그러나, 오스바우두 크루스 재단에서 아스트라제네카를 위탁생산을 시작으로 화이자 백신까지 확대되면서 이달 중순부터 접종 대상자에 포함된 50대들 사이에선 상황이 크게 달라졌다.


    최근엔 미국 존슨앤존슨사의 얀센까지 긴급사용 승인을 받았다는 소식도 들리면서 한인들이 많이 사용하는 카카오톡 오픈채팅방에는 백신 종류를 문의하는 글이 하루에도 몇 건씩 올라오고 있다.


    현재 한인들 사이에서는 화이자 > 아스트라제네카 > 코로나백 순으로 선호도를 보이고 있지만, 보건소에서는 당일 백신 보유량에 따라 랜덤으로 접종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니까, 같은 보건소에서도 당일 백신 보유 상황에 따라 오전에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맞았지만, 오후에는 화이자 또는 코로나백을 맞는 사례도 발생하고 있다.


    급기야, 일부 한인들은 방문 전에 보건소에 문의를 해보라는 조언도 등장하자 이에 본지가 확인차 여러 지역 보건소에 직접 문의를 시도했지만, 통화 조차도 힘들 뿐더러 백신정보를 미리 제공할 수 없다는 답변만 되돌아왔다.


    이런 중국산 백신 기피현상은 유독 한인들뿐만이 아니라 현지인 사이에서도 두드러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브라질 한 감염예방 전문가는 “백신에 따라 예방효과가 조금씩 차이는 보이고 있지만, 모두 긍정적인 효과를 보이는 만큼 중국산이라고 해서 백신 접종 조차를 꺼리는 일부 이들로 인해 가족들은 물론 지역사회에 추가 감염 등의 큰 피해를 줄 수 있다”고 우려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날짜
    » 코로나19 백신 접종 대상자 ‘중국산’ 기피 현상...화이자, AZ 선호 ajutour 176 2021.06.24
    720 브라질 뉴스 - 코로나19 정보 2021년 6월 24일 ajutour 171 2021.06.24
    719 러시아 백신 스푸트니크V, 내달 중 브라질에 수입될 듯 ajutour 147 2021.06.16
    718 삼바춤 추는 브라질 주식 펀드 ajutour 154 2021.06.16
    717 브라질 뉴스 - 코로나19 정보 SP시는 백신 접종자의 운집을 피하기 위해 새로운 연령별 접종 날짜를 다시 발표하였습니다.2021년 6월 16일 ajutour 211 2021.06.16
    716 코로나19 백신: 브라질 작은 마을 전체가 백신을 맞으면 벌어지는 일 ajutour 143 2021.06.15
    715 브라질, 코로나 백신 우선 접종 대상자 1차 접종 대부분 완료 ajutour 145 2021.06.15
    714 브라질 뉴스 - 코로나19 정보 2021년 6월 15일 ajutour 185 2021.06.15
    713 브라질 뉴스 - 코로나19 정보 2021년 6월 10일 ajutour 150 2021.06.10
    712 브라질 뉴스 - 코로나19 정보 2021년 6월 7일 ajutour 151 2021.06.07
    711 동국제강 '브라질 제철소' 어떻게 봐야하나… ajutour 146 2021.06.02
    710 브라질 하루 코로나 확진 7만명, 남미의 트럼프 “코파아메리카 축구대회 개최” ajutour 154 2021.06.02
    709 브라질 뉴스 - 코로나19 정보 2021년 6월 2일 ajutour 144 2021.06.02
    708 브라질서 인도발 변이 코로나 감염자 첫 발생…화물선 선원 6명 ajutour 152 2021.05.20
    707 브라질 아마존 목재 밀 반출에 브라질 환경장관 연루 의혹…경찰 수사 ajutour 146 2021.05.20
    706 브라질 뉴스 - 코로나19 정보 2021년 5월 20일 ajutour 42 2021.05.20
    705 브라질 변이에 남미 초비상.... ajutour 67 2021.04.08
    704 브라질 첫 흑인 대법원장 지낸 변호사 보우소나루' 대열 합류 ajutour 39 2021.04.08
    703 브라질 뉴스 - 코로나19 정보 2021년 4월 8일 ajutour 28 2021.04.08
    702 브라질 뉴스 - 코로나19 정보 2021년 4월 2일 ajutour 39 2021.04.02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7 Next
    / 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