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cannot see this page without javascript.

  • 조회 수 646 추천 수 104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우루과이에서 '마리화나 합법화'를 위한 움직임이 계속되는 가운데 브라질 의회가 우려를 표명하고 나섰다.

    6일(현지시간) 브라질 언론에 따르면 최근 우루과이를 방문한 브라질 연방하원 대표단은 마리화나의 생산과 판매, 소비를 합법화하는 내용의 법안이 지나치게 빠르게 추진되고 있다는 뜻을 전달했다.

    집권 노동자당(PT)과 함께 연립정권의 축을 이루는 브라질민주운동당(PMDB) 소속 오스마르 테하 연방하원의원은 마리화나를 합법화한다고 해서 소비량을 줄이고 폭력을 억제한다는 근거가 없다는 점을 들어 인접국에 미칠 영향을 고려해 '신중한 처리'를 주문했다

    우루과이 정부가 마련한 마리화나 합법화 법안은 지난 7월 말 하원 표결에서 전체 의원 96명 가운데 찬성 50표, 반대 46표로 통과됐다.

    상원은 오는 15일을 전후해 법안을 표결에 부칠 예정이다. 상원은 여당이 다수당을 차지하고 있어 법안이 어렵지 않게 통과될 것으로 보인다. 법안이 하원에 이어 상원을 통과하면 12월 중 공식 발효될 것으로 보인다.

    법안은 정부가 마리화나 제품의 생산과 판매 등 모든 과정을 관장하도록 했다. 일반인은 당국에 등록하면 마리화나를 6그루까지 재배할 수 있고, 월 40g까지 마리화나를 살 수 있다. 정부는 내년 하반기부터 직영 매장에서 마리화나 판매에 나설 예정이며 판매 가격은 1g당 1달러 수준이 될 것으로 알려졌다.

    우루과이가 마리화나를 합법화하면 미주지역에서 첫 사례가 된다. 우루과이 외에 칠레, 브라질, 아르헨티나, 멕시코, 과테말라, 코스타리카 등에서도 마리화나 합법화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갈수록 커지고 있다.

    유엔 마약범죄사무국(UNODC)은 우루과이 정부의 마리화나 합법화 방침이 마약 억제를 위한 국제협정을 정면으로 어기는 것이 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그러나 호세 무히카 우루과이 대통령은 "마리화나를 마약밀매업자들의 손에서 떼어 내려는 것이 근본 취지"라고 반박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날짜
    464 브라질-아르헨티나 정상, 통화위기 공동대응방안 협의 ajutour 629 2014.01.28
    463 브라질 월드컵 반대시위 확산…긴급 각료회의 ajutour 562 2014.01.28
    462 브라질 "국외소비 줄여라"…금융거래세 인상 ajutour 659 2014.01.06
    461 브라질 우체국 배송차량 강도 몸살 ajutour 700 2014.01.06
    460 브라질 월드컵 그룹A조 경기장 및 경기일정 ajutour 751 2013.12.11
    459 브라질 '월드컵 법원' 설치해 신속 재판 ajutour 792 2013.12.10
    458 2014년 브라질 월드컵 조추첨 확정 ajutour 800 2013.12.06
    457 BRASIL 빠울리스따 버스정류장 Hi-Tech 접목된 시설 ajutour 741 2013.12.03
    456 2014년 브라질에 차세대 에타놀 연료 선 보인다고... ajutour 712 2013.12.03
    455 과률료스 공사중이던 5층 건물 무너져... ajutour 707 2013.12.03
    454 브라질월드컵 경기장 신축공사 중 사고.. 최소 2명 사망 ajutour 768 2013.11.29
    453 브라질 마약상 코카인서 네이마르 사진,은 ajutour 637 2013.11.29
    452 인공위성 지구추락 "브라질에 떨어질 것 file ajutour 704 2013.11.12
    451 브라질 ‘독살 의혹’ 전직 대통령 시신 발굴 관심 ajutour 627 2013.11.12
    450 브라질 정보 당국, 문선명 전 총재 활동 감시 ajutour 587 2013.11.12
    449 브라질 빈민가 전국 6천329곳…1천140만명 거주 ajutour 638 2013.11.11
    448 브라질 정보기관 “주재 외교관 감시 의혹에 합법적 활동이라 해명” ajutour 647 2013.11.07
    447 2014년 브라질 월드컵 재대로 열릴까 ajutour 668 2013.11.07
    » 브라질 의회 "우루과이 마리화나 합법화 우려" ajutour 646 2013.11.06
    445 브라질, 한국영화 " 배우고 싶어 " ajutour 650 2013.10.26
    Board Pagination Prev 1 ... 3 4 5 6 7 8 9 10 11 12 ... 31 Next
    /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