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cannot see this page without javascript.

  • 조회 수 652 추천 수 102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브라질 - 브라질, 한국영화 주목 경쟁력 배우고 싶어 : 브라질사진.PNG

     점령당한 브라질 영화계가 한국 영화에 주목하고 있다. 작품성과 상품성을 겸비한 한국 영화의 경쟁력을 높이 평가하며 공동제작 등 협력을 희망하고 있다.

     영화진흥위원회(위원장 김의석)는 23일(현지시간) 브라질 영화진흥원(ANCINE)과 영화 분야 포괄적인 협력을 위한 MOU를 체결했다. MOU 체결은 홍승기 영진위 부위원장과 브라질 영화진흥원의 마노엘 한젤 위원장 간에 이루어졌다.

     MOU 체결에 따라 앞으로 양국 영화인 교류와 상호 영화 홍보, 공동제작 등 분야에서 활발한 협력이 기대된다.

     홍 부위원장은 "우리나라는 국산 영화 점유율이 60%이지만 브라질은 5%에 불과하다"면서 "브라질 영화계는 한국 영화의 높은 경쟁력에 주목하고 있으며 공동제작 등 협력에 큰 관심을 나타내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영진위는 지난 18일부터 열리는 제37회 상파울루 국제영화제에서 '한국 신인감독 특별전'과 '한-브라질 영화분야 협력 포럼'을 개최해 한국 영화의 중남미 시장 진출을 위한 기반 조성에 나섰다.

     한국 신인 감독 특별전'은 2011년 이후 국내외에서 주목받은 신인 감독의 영화로 구성됐다.

     상영작은 조의석·김병서 감독의 액션 영화 '감시자들', 정병길 감독의 스릴러 '내가 살인범이다', 조성희 감독의 '늑대 소년', 장건재 감독의 '잠 못 드는 밤' 등이다.

     칸 영화제 단편 부문 황금종려상 수상작인 문병곤 감독의 '세이프'를 비롯한 우수 작품과 고전 영화인 고 김기영 감독의 '하녀' 디지털 복원판도 상영되고 있다.

     부대행사로 22∼23일 이틀간 한국의 영화산업을 알리고 브라질과의 협력 방안을 모색하는 전문가 포럼도 열었다.

     포럼에서는 '설국열차'의 최두호 프로듀서와 CJ E&M의 최연우 해외투자제작팀 과장 등이 참석해 양국의 영화산업 지원제도와 공동제작, 상호배급 등을 주제로 활발한 토론을 벌였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날짜
    464 브라질-아르헨티나 정상, 통화위기 공동대응방안 협의 ajutour 631 2014.01.28
    463 브라질 월드컵 반대시위 확산…긴급 각료회의 ajutour 564 2014.01.28
    462 브라질 "국외소비 줄여라"…금융거래세 인상 ajutour 661 2014.01.06
    461 브라질 우체국 배송차량 강도 몸살 ajutour 703 2014.01.06
    460 브라질 월드컵 그룹A조 경기장 및 경기일정 ajutour 753 2013.12.11
    459 브라질 '월드컵 법원' 설치해 신속 재판 ajutour 794 2013.12.10
    458 2014년 브라질 월드컵 조추첨 확정 ajutour 802 2013.12.06
    457 BRASIL 빠울리스따 버스정류장 Hi-Tech 접목된 시설 ajutour 743 2013.12.03
    456 2014년 브라질에 차세대 에타놀 연료 선 보인다고... ajutour 714 2013.12.03
    455 과률료스 공사중이던 5층 건물 무너져... ajutour 709 2013.12.03
    454 브라질월드컵 경기장 신축공사 중 사고.. 최소 2명 사망 ajutour 770 2013.11.29
    453 브라질 마약상 코카인서 네이마르 사진,은 ajutour 639 2013.11.29
    452 인공위성 지구추락 "브라질에 떨어질 것 file ajutour 706 2013.11.12
    451 브라질 ‘독살 의혹’ 전직 대통령 시신 발굴 관심 ajutour 629 2013.11.12
    450 브라질 정보 당국, 문선명 전 총재 활동 감시 ajutour 589 2013.11.12
    449 브라질 빈민가 전국 6천329곳…1천140만명 거주 ajutour 640 2013.11.11
    448 브라질 정보기관 “주재 외교관 감시 의혹에 합법적 활동이라 해명” ajutour 649 2013.11.07
    447 2014년 브라질 월드컵 재대로 열릴까 ajutour 670 2013.11.07
    446 브라질 의회 "우루과이 마리화나 합법화 우려" ajutour 648 2013.11.06
    » 브라질, 한국영화 " 배우고 싶어 " ajutour 652 2013.10.26
    Board Pagination Prev 1 ... 3 4 5 6 7 8 9 10 11 12 ... 31 Next
    / 31